지역뉴스 > 대 구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대 구 시
대구시, 제1회 보건소 신속대응반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개최
10월 11일(금)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서 8개 구․군 보건소가 참가
기사입력: 2019/10/08 [1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재난응급의료_교육     © 대구시



▸ 기존의 재난대응교육 방식 탈바꿈, 경연대회 형식의 도상훈련 실시


대구시는 실제 재난 상황 발생 시 대응능력 및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올해 처음 ‘보건소 신속대응반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를 개최한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국립중앙의료원 대구응급의료지원센터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8개 구․군 보건소장을 비롯한 50여명의 신속대응반 팀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장에서 주어지는 모의 재난 시나리오를 가지고 도상훈련을 펼친다.

 

올해 처음 실시하는 이번 대회는 기존의 재난의료대응교육이나 단순훈련 참가에서 벗어나 보건소 신속대응반 중심 도상훈련 경진대회 방식을 도입해 각 보건소별 재난상황 초기 단계 대응능력(DMAT 도착 전, 중증도 분류와 사상자 이송병원 선정 등)을 평가해 성적이 우수한 3팀(최우수 1팀, 우수 1팀, 장려 1팀)에게 대구시장상을 수여한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보건소는 12월에 개최되는 보건복지부 주최「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에 대구시 대표로 참가할 자격이 부여된다.

 

아울러 부대행사로 진행되는 ‘재난 골든벨’은 개인별 재난의료대응지식을 점검하고 최후의 1인에게는 대구시장상을 수여한다.

 

또한, 재난의료지원차량과 천막․장비․의료장비․의료소모품 등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해 재난 현장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시간도 가져볼 수 있다.

 

박정배 대구응급의료지원센터장은 “매년 8개 보건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재난의료교육의 점검과 피드백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대회가 그 중요성을 가진다”며 “앞으로도 대구응급의료지원센터는 우리시의 실정에 맞는 보건소 신속대응반 교육과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점차 복잡하고 다양해지는 재난 등 다수사상자 발생 사고에 대해 보건소 신속대응반의 재난의료현장능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시는 지역사회에 체계적이고 신속한 재난응급의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무총리 태풍 피해지역 현장방문 동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