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울 진 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울 진 군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기성면 주택피해 복구 현장 및 매화면 도로, 하천 복구 현장 방문
기사입력: 2019/10/13 [16: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13
일 울진군(군수 전찬걸) 주요 태풍 피해 복구 현장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방문했으며 이 자리에는 강석호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 본부장,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황인권 육군 2작전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이낙연 총리는 기성면 삼산리 주택피해 복구 현장과 매화면 기양리도로, 하천 복구 현장을 방문하여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18호 태풍 미탁으로 기상관측 이래 최대 폭우가 쏟아진 울진군은 현재까지 인명피해 (사망4), 공공시설 720개소, 주택 1,074가구 , 농경지 6,365개소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 되었으며, 현재까지 잠정 집계된 피해액이 798억 원, 복구액은 1,435억원에 달한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울진군은 지난 10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어 피해 복구비 중 일정 부분을 국비에서 지원받게 되며, 11일부터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이 울진군청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현장에서 상황을 설명한 전찬걸 군수는 1천억 원이 넘는 피해복구 예산 중 군비 부담금에 대한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과 침수지역의 항구적인 대책사업으로 사방댐 및 배수펌프 신설, 개선 등을 건의 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또한, 군 예산만으로는 복구 작업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음을 설명하고 신속한 예산 지원을 호소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 방문     © 편집부

 

이낙연 국무총리는 합동조사단의 조사가 끝난 후에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등이 결정될 것이라며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임시주택 등의 세심한 지원과 신속한 복구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초대석] 경주엑스포, 이색 명물 ‘운기봉’ 인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