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 양남면, 태풍‘미탁’피해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환경정비 실시
한수원 사회봉사단, 주민, 양남면 직원 등 50여명 환경정비 실시
기사입력: 2019/10/14 [14: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주 양남, 태풍‘미탁’피해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환경정비 실시     © 경주시



경주시 양남면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일대에서 제18호 태풍으로 해안에 몰려든 쓰레기 수거를 위하여 지난 11일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이날 환경정비는 한국수력원자력 사회봉사단 30명, 마을주민 10명, 양남면 직원 10명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미탁’으로 해안가로 쓸려온 플라스틱, 스티로폼, 초목류 등의 태풍쓰레기 수거에 힘썼다.

 

경주 양남 주상절리는 천연기념물 536호 및 지질공원으로 지정되어 1.7km에 이르는 해안산책로와 전망대에 연간 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가고 있어 지역관광 활성화 및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신속하게 진행했다.

 

김영조 양남면장은 “바쁜 와중에도 많이 참여해주신 한수원 사회봉사단과 마을주민들께 감사드리며, 지속적으로 환경정비에 나서겠다” 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내년에 ‘경북’에서 함께 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