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뉴스 > 한울원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뉴스
한울원전
한수원 한울본부, 태풍 피해지역에 ‘마음담은 김치’ 전달
-울진군 새마을회 합동으로 손수 담근 김치 약 400박스 전달
기사입력: 2019/10/23 [12: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태풍 피해지역 김치 전달 단체사진     © 편집부


한수원
()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1022() 울진군 새마을회와 합동으로 태풍 피해지역에 마음담은 김치 약 400박스를 전달했다고 23일 전했다.

 

▲ 태풍 피해지역에 김치를 전달한 장정일 한울본부 대외협력처장(왼쪽)     © 편집부

 

이번 김치 전달은 지난 10월 초에 계획되었던 송이 축제를 찾는 지역 주민에게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미리 준비해둔 약 1,800만 원 상당의 식자재를 송이 축제 취소 직후 태풍피해 긴급 구호품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한울본부로부터 긴급 구호품으로 전환된 식자재를 전달받은 울진군 새마을회는 그간 피해지역을 60여 차례 순회하며 지역주민 약 3,000여 명에게 식사봉사를 제공했고, 22일에는 손수 담근 김치를 피해지역에 전달했다.

 

장정일 대외협력처장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준비했다. 마음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지역사회와 더불어 챙길 수 있어 더욱 뜻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울본부는 본부 인접지역의 태풍 피해복구에 전념해왔으나, 향후에는 울진읍을 포함한 원거리 지역의 피해복구를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한울본부는 울진군 피해 전 지역에 5천만 원 상당의 전기담요를 지원하기도 했다.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