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뉴스 > 한울원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자력뉴스
한울원전
한울본부, 10월의 마지막 밤을 장식한 “감성 충만 가을음악회” 성료!
- 인기가수 ‘에일리’ 공연…지역주민 500여 명 참석
기사입력: 2019/11/01 [15: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울본부 가을음악회 무대사진     © 편집부


한수원
()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10월의 마지막 밤인 31일 오후 7시 한울본부 홍보관 대강당에서 지역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을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감성 충만 가을음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일 전했다.

 

이날 공연은 오케스트라·대금 연주·소프라노 공연·감성 콘서트로 꾸려져, 지역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는 지역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진행되었다.

 

1부 첫 무대는 울진군 관내 중학생들로 이루어진 울진 청소년 오케스트라‘Swan Lake’, ‘아리랑등을 통해 수준 높은 연주 실력을 보여주었다. 이어서 손부식 울진경찰서장이 이끄는 대금동호회 물바람소리가 국악 원장현류 산조 진양조’, 가요메들리, 동요메들리 등을 연이어 연주하며 평소 접하기 어려운 색다른 공연을 선보였다. 뒤이어 울진군 출신 소프라노 김의지가 베이스 김상민과 함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사랑의 묘약에 나오는 곡들을 부르며 오페라의 진수를 선사했다.

 

2부 감성 콘서트에서는 버스킹으로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라꼼마가 팝송과 밤이면 밤마다등 커버곡으로 열기를 더했다. 피날레로는 가을 감성에 어울리는 파워 보컬 에일리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보여줄게등 인기곡 7곡을 앵콜을 연호하는 관람객과 함께 열창하며 깊어가는 가을밤을 장식했다.

 

한편, 한울본부는 2016년 클래식 공연, 2017년 김광석 따라 부르기, 2018년 가수 거미 미니콘서트 등 매년 가을 음악회를 시행하고 있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형 문화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노성문 기자 노성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수원, 한울원자력 본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출발, 내년에 ‘경북’에서 함께 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