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영 양 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영 양 군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 “계절근로자 덕분에 풍성한 가을입니다, 고맙습니다.”
기사입력: 2019/11/08 [18: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영양군청 전경     ©편집부

 

영양군(군수 오도창)의 하반기 계절근로자 사업 참여자들이 90일의 가을철 농번기 사업을 마무리한 후, 119일과 10일 이틀간 김해공항 및 대구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모두 출국했다.

 

▲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 편집부

 

영양군은 고령화 및 인접 농가들 간의 동일 작물 재배로 농번기에 일손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영양군에서는 영양빛깔찬일자리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국내 인력 수급에 힘써 왔지만, 대도시와의 접근성이 낮아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하는 데 한계를 느끼고 2017년부터 법무부의 계절근로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 편집부

 

계절근로자 사업은 한 농가당 최대 5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으며(2019년 기준), 1회 입국시 최대 90일간 체류한다. 올해 영양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수는 상반기 61명 하반기 195명이며, 전체 인원은 256명으로 이는 경상북도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특히 영양군은 2017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무단이탈 등의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등 관리능력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 편집부

 

오도창 영양군수는 9일 근로자들을 환송하는 자리에서 “3개월간 고생하셨다. 군에서 틈틈이 방문하고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애썼는데, 아쉬움은 없으셨는지 모르겠다. 여러분들이 출국하기 전에 작성한 설문지를 보고 더 나은 사업을 준비하겠다. 그러니 내년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인사하며, 근로자들에게 영양군에서 준비한 인삼(수삼) 선물세트를 전달하였다.

 

▲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 편집부

 

이에 근로자 쯔엉 티 홍 레(, 45)씨는 무사히 3개월의 작업을 끝내고 돌아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선물까지 준비해준 영양군과 군수님께 고맙다. 내년에도 꼭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한편 영양군은 1021일부터 118일까지 3주 동안 읍면 직원과 전담 통역요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하여 참여자(농가주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영양군은 이 설문조사 결과와 법무부의 2020년 사업 지침(통보 시)을 바탕으로 “2020년 계절근로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여 농가주의 의견을 접수·반영할 계획이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도]‘상주 전통 곶감농업’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