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 주 시
경주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천년고도 경주방문
주낙영 경주시장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공감대 형성
기사입력: 2019/12/01 [15: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천년고도 경주방문      © 편집부



일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가 지난 29일부터 30일까지 1박 2일의 일정으로 천년고도 경주를 방문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는 등 일본의 대표적인 친한파 진보 정치인으로 국내에 널리 알려져 있으며, 최근 ‘우애 정신’을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노력한 업적을 인정받아 단국대에서 명예정치학 박사학위를 수여 받았다.

 

특히, 사과는 피해자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유관순 열사가 수감됐던 서대문형무소를 찾아 헌화하는 등 올바른 한·일 관계의 지향점을 보여준 공로를 인정받아 3·1운동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념재단으로부터 평화대상을 수상받기도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를 방문한 하토야마 전 총리에게 일관되게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온 점에 대해 깊은 경의를 표하고, “하토야마 전 총리가 저술한 탈(脫)대일본주의를 접하며 ‘우애’ 이념이야말로 현재 동아시아가 처한 갈등을 풀 수 있는 열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경주방문 기념으로 우애(友愛)라는 글이 적힌 족자를 선물했다.

 

▲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천년고도 경주방문     © 편집부



이에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번에 ‘신라왕경특별법’이 2년 6개월간의 노력으로 국회를 통과했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경주가 천년고도의 옛 모습을 되찾을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불국사, 대릉원 등 경주 주요 사적지를 시찰하고 해방 후 일본에서 남편을 따라 한국에 온 일본인 무의탁 할머니들이 생활하고 있는 경주나자레원을 방문한 후, 고도 경주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중국으로 출국했다.
 
한편, 경주시는 양국이 고도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1970년에 일본 나라시(奈良市)와 자매 결연을 맺었으며, 이 외에도 오바마시(小浜市), 우사시(宇佐市), 닛코시(日光市)와 자매·우호결연을 맺고 다방면에 걸쳐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도서관, 어린이를 위한 크리스마스 프로그램 운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