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변해야 산다’ 경북도, 끊임없는 변화 추구 -
기사입력: 2019/12/05 [15: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변해야 산다(공룡)     © 편집부


경상북도는 급변하는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해
4일 도청 앞마당에 공룡 조형물을 설치했다.

 

▲ 변해야 산다(공룡)     © 편집부

 

후기백악기(6700~6500만년 전)에 살았던 길이 10.5m, 높이 3.5m 크기의 티라노사우루스 공룡 골격 모형이다.

 

! 경북도청에 공룡 골격 모형을 설치한 걸까?”

 

변해야 산다는 격언은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가슴에 와 닿는 절박함일지도 모른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현실에서 경북도 공무원들에게 변화를 촉구하는 함축적인 내용이 아닌가싶다.

 

이철우 도지사는 취임 초기부터 평소 직원들에게 지금까지 모든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찾아 끊임없이 변화해야 산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도지사실 출입문에 변해야 산다라는 문구와 집무실 책상 위에 조그마한 공룡모형을 놓아 둘 만큼 변화의 필요성을 항상 강조해왔다.

 

최근 도지사의 페이스북에는 공룡의 교훈이라는 글이 올라있다.

 

미국 구글 본사에 있는 공룡을 가져다놨습니다. 덩치가 크고 힘이 강해서 그 시대를 주름잡았지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 못하면 사라지듯... 직원들에게<변해야 산다>를 강조합니다. 경각심을 위해 도청 전정에 설치했는데요. 하루하루 도민들을 위해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하겠습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