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상 주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상 주 시
상주잠업의 맥을 잇고 멋으로 승화하는 사람들의 모임
명주잠업영농법인 회장단 이·취임식으로 양잠산업의 발전결의 -
기사입력: 2020/01/13 [19: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상주잠업의 맥을 잇고 멋으로 승화하는 사람들     © 상주시



지난 1월 9일(목) 명주잠업영농법인(회장 허호)에서는 회장단 이취임식을 개최하여 상주잠업의 전통을 잇고 새로운 가치의 창출을 위해 회원모두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상주에 대표 특산품인 국내산 명주의 100%를 명주잠업영농조합법인 회원들의 손을 거쳐 생산하고 있다. 또한 명주잠업영농조합법인은 경상북도잠사곤충사업장에 생산되는 국산생사를 매입하여 국산 생사로 직조한 국산 명주의 명맥을 잇고 있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남영숙 경북도의원을 비롯 상주시 의회 의원인 황태하의원, 최경철의원이 참석하여 법인대표로 취임한 허호회장에게 축하는 물론, 상주잠업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김병성 상주시 경제산업국장은 “상주잠업의 명맥을 이어 잊혀져 가는 우리전통의 가치를 다시한번 되살리고 앞으로 예술과 접목한 새로운 가치로 창출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에 노력 할 것”을 말하였고, 또한 “회원 및 임원들 모두 힘을모아 상주양잠 산업발전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 ‘최소비용, 최대효과’ 경제체전으로 준비, ‘성공개최 이상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