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김관용 전 경북지사, 퇴임 후 첫 경북도청 방문
- 코로나19 방역 격려... 성금 전달 -
기사입력: 2020/04/08 [20: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관용 전 경북지사, 퇴임 후 첫 경북도청 방문     ©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가 8일 퇴임 후 처음으로 경북도청을 방문했다. 김 전 지사는 코로나19 대응에 힘쓰는 도청직원들을 격려하고 코로나19극복 성금을 전달했다.

 

▲ 김관용_전_경북도지사_방문  © 편집부

 

이철우 도지사는 도청 간부공무원과 함께 도청 전정으로 마중을 나가 김 전 지사를 맞이했다. 이 지사와 김 전 지사는 접견실에서 20여 분간 차담을 나눴다.

 

▲ 김관용 전 경북지사, 퇴임 후 첫 경북도청 방문     ©

 

이 자리에서 김 전 도지사는 이철우 지사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실시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 조치 등에 찬사를 보내고 대구경북 지역발전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는 뜻도 전했다.

 

김 전 지사는 “어려운 상황인데 이 지사가 속도감 있고 과감하게 잘 하고 있다”며 “코로나 때문에 좀 늦었지만 이 지사를 돕기도 하고 건의 할 것은 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 지사는 영남의 정신과 정체성, 혼을 갖췄고, 이 지사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면서 영남의 정체성과 지도자의 역량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도지사는 “이철우 지사를 중심으로 단결해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김관용 전 지사에게 “선거가 끝나면 대구경북 통합을 위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범도민 경제 살리기 운동을 벌여야 한다”며 “그 때 지혜를 보태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전 도지사는 “작지만 힘을 보태 함께 가는 것이 좋지 않겠나 싶다”며 화답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군 크루저세일요트 진수식..해양레저의 꽃,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