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사
부산시, 부산아이다가치키움 시민 사연 공모
여러분의 가족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기사입력: 2020/05/11 [14: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우리가족 이야기 그림책 사연 공모  © 편집부


◈ 5.8.~29.까지 시 공식 SNS 통해 평범한 가족들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이야기 수집
◈ 선정 작품은 지역 전문작가가 참여한 그림책으로 제작, 그림책 원화 전시 및 SNS 영상 콘텐츠로도 선보일 예정

 

부산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시민들이 참여하는 ‘따뜻한 가족 이야기’ 스토리 공모이벤트를 5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가족 스토리 공모전은 부산시 출산보육정책 브랜드인 ‘부산 아이다(多)가치키움’의 시민 체감도를 높이고, 무엇보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나와 가장 가까운 가족을 한 번 되돌아보면서 가족과 가정의 의미를 새삼 되새겨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프로젝트다.

 

부산시민이라면 누구나 5월 8일부터 29일까지 시 공식 SNS를 통해 사연을 남길 수 있다. 소정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10편의 사연에 대해서는 5만 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하고, 폭넓은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소문내기 이벤트(추첨 통해 5천 원 상당 모바일 상품권 증정)도 함께 진행한다.

 

무엇보다 이번 공모전이 특이한 것은 빼어난 문장력이나 완결된 이야기 구조와 같은 문학적 완성도보다는 시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소재에 큰 점수를 준다는 점이다.

 

소위 ‘글빨’이 없어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남다른 사연이 있다면 부담 없이 지원할 수 있도록 문턱을 크게 낮췄다.

 

이렇게 수집된 사연들은 단순히 이벤트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전문작가들의 힘을 보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접하고, 읽을 수 있는 그림책과 온라인 콘텐츠로 재탄생할 계획이다.

 

지역작가들이 문장을 다듬고, 글에 어울리는 그림을 덧붙여 정겹고 아름다운 부산만의 정서를 듬뿍 담아 소장욕구를 자극하는 멋진 그림책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이라는 곳에서 운명처럼 만나 사랑을 꽃피우며 가족들과 희노애락을 함께 누리는 이야기뿐 아니라 아직까지 우리사회엔 낯설기만 한 다문화가정이나 반려동물 등 새로운 가족의 이야기들도 두루 담아낼 것“이라며 ”평범한 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들이 우리 부산을 바라보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울진군 태풍피해 현장 방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