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울릉도ㆍ독도 해수자원화 사업, 공동연구 협력 길 텄다!!
- 경북도, 울산과학기술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울릉도ㆍ독도 해수자원화 MOU -
기사입력: 2020/05/23 [15: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울릉도독도_해양연구_협약     ©

 

 - 해수전지 기술 도입.. 겨울철 해양기상관측 등 개선 기대.. -

 

경상북도는 울릉도ㆍ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5월 22일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센터장 김영식)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김윤배)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울릉도독도_해양연구_협약     ©

 

경북도는 업무협약을 계기로 울릉도ㆍ독도 해수자원화 연구 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통한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을 위해 기관간 상호협력, 연구장비 및 시설 공동활용, 인적ㆍ정보ㆍ학술교류 등 활발한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 울릉도독도_해양연구_협약     ©

 

울산과학기술원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에는 정부와 울산광역시의 지원으로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저장하고 발생하는 해수전지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토대로 개발한 해양특화전지, 에너지 독립형 어망용 GPS 부이, 해수담수화 장치 등은 해양환경에서의 활용도가 높아 울릉도ㆍ독도 해역의 해양과학 연구 및 ICT 기반 수산자원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기대된다.
  
특히, 울릉도ㆍ독도는 우리나라에서 맑은 날이 가장 적은 지역으로 이에 따라 겨울철 일조량이 크게 낮아 태양열 전지에 의존하는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경우 겨울철 운영에 크게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기존 태양열 전지 외에 해수전지 기술이 도입되면 울릉도ㆍ독도 해역의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안정적 운영을 비롯해 표층해류 관측을 위한 GPS장착 부이 활용, 외해수중가두리 양식장의 실시간 해양환경 측정, 실시간 울릉도ㆍ독도 수중 경관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활용이 기대된다.
   
울릉도ㆍ독도해양연구기지는 경상북도와 울릉군이 독도 해양영토주권 수호 및 울릉권역 해양자원 개발 연구 거점 확보를 위해 2013년 울릉도에 설립한 연구소다. 2014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위탁운영을 맡아, 울릉도ㆍ독도 해역의 실시간 해양관측부이, 표층 가두리 양식시설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 취항 목표로 다목적 독도(울릉도) 소형조사선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ㆍ독도 해역의 해수자원화 연구 활성화 및 현장 적용을 통해 과학으로 독도를 지키는 것은 물론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군, `코로나19`..대응상황 6월1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