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문 경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문 경 시
문경시. 행정안전부“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선정 ! 8억 확보
점촌 문화의 거리 골목상권 활성화 프로젝트, 다시 뛰자! 문경 -
기사입력: 2020/05/25 [17: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행정안전부“골목경제 회복지원사업”선정 ! 8억 확보  © 문경시



문경시(문경시장 고윤환)는 25일, 행정안전부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4억 원을 포함해 총 8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는 경기침체와 소비심리 위축, 휴‧폐업에 따른 빈 점포 발생 등 상권 내 문제를 골목공동체가 스스로 해결하고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행정안전부가 공모를 통해 전국의 10개의 골목상권을 선정했다.

 

문경시는 점촌 문화의 거리 골목상권 활성화 프로젝트 ‘다시 뛰자! 문경’이라는 주제로 공모에 선정돼 예산을 확보함으로써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침체되어 있는 점촌 문화의 거리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점촌 문화의 거리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부터 ‘행복상점가’와 ‘점촌역전상점가’ 두 개의 상인회가 조직돼 온누리상품권 가맹점 확대, 공동 소독‧방역, 공동마케팅 등의 사업을 진행하며, 골목상권 공동체 의식을 키워왔다.

 

이번 지원사업의 선정을 계기로 점촌 문화의 거리에서는 두 개의 상인조직이 협력해 문경의 대표 음식 특화거리 조성, 문경사랑상품권 가맹 확대, 지역밀착형 배송 플랫폼 구축을 통한 비대면 배송서비스 확대, 거리 축제 개발 등의 상권 활성화 사업을 체계적으로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촌 1․2동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의 적극적인 연계를 통해 사업성과의 상승효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문경시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행정안전부 골목경제 회복 지원사업에 선정돼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점촌 문화의 거리 상점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예산을 긴급 투입해 골목상권이 하루빨리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경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경북도] 구미 전국체전, 내년 순연 합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