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대 구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대 구 시
대구시, 디지털성범죄 근절대책 마련
▸ 사전예방을 위한 교육ㆍ홍보 및 피해자 지원대책 강화
기사입력: 2020/05/31 [19: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구시     ©

 

▸ 경찰청ㆍ교육청ㆍ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과 협력체계 구축

 

대구시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전예방을 위한 교육과 홍보를 확대하고 피해자의 신속한 사회복귀를 위한 지원시스템을 강화한다.

 

지난 5월 29일 대구시청 별관 대회의실에서는 대구시와 교육청, 경찰청,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 실무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성범죄 근절을 위한 TF팀 대책회의’가 열렸다.

 

이번 회의는 관계 기관이 함께 최근 반인륜적 범죄행위로 많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디지털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성폭력피해와 관련해 대구시는 현재 여성긴급전화1366과 해바라기센터 등 7개소의 여성폭력상담소를 통해 24시간 긴급신고 및 피해자지원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심리ㆍ의료ㆍ법률지원 등을 통해 피해자가 신속하게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는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단’을 신설해 불법촬영물의 삭제를 지원하고, 아동ㆍ청소년 디지털성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한 ‘성폭력피해 아동청소년 지원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디지털성범죄 사전예방을 위해 직장 내 성폭력 예방교육과 찾아가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확대하고, 아동ㆍ청소년ㆍ장애인 등 취약계층별 맞춤형 성폭력예방교육도 강화한다.

 

대구여성가족재단에서도 ‘청소년 대상 디지털성범죄 대응 표준강의안’을 제작해 각급 학교와 청소년시설에 보급할 예정이며, 9월에는 관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응세미나를 개최한다.

 

또한 대구시는 공중화장실 2,470개소에 대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음식점 등 공중위생업소 4,696개소에 대한 합동점검도 올해 신규로 실시한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은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예방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피해자의 신속한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디지털성범죄 신고 및 피해자 지원시설>

연번

시 설 명

연락처

상담원

비고

1

여성긴급전화 1336

053-1366

15

24시간

2

해바라기센터

556-8117

20

24시간

3

해바라기센터(아동)

421-1375

10

 

4

인구보건복지협회 성폭력상담소

566-1900

4

 

5

대구여성통합상담소

745-4501

7

 

6

대구여성장애인통합상소

637-6057

7

 

7

대구여성의전화

471-6483

6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경북도] 구미 전국체전, 내년 순연 합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