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포스트 코로나, 동해바다가 대안이다!
- 6~7월 코로나19 의료진 대상 해양치유 프로그램 계획 -
기사입력: 2020/06/05 [21: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동해_해양레저(해양치유센터)     ©

 

 - 울진 후포마리나항, 포항 서핑센터 등 해양레포츠 강화 -


경북도는 최근 실내보다 야외활동이 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해양관광산업을 활성화 하고 국민들의 피로해진 심신을 풀 수 있도록 청정 동해안을 활용한 다양한 해양관광 상품 개발에 나섰다.

 

▲ 동해_해양레저1(해양레저대회)     ©

 

오는 6~7월 사이 코로나19로 의료현장에서 수고한 의료진과 종사자를 대상으로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숲길체험, 온천욕 힐링강좌, 요트체험 등으로 구성되며 참가자의 반응이 좋으면 일반인에게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 동해_해양레저(해양레저위크)     ©

 

해양치유 프로그램이란 깨끗하고 청정한 자연환경에서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하여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재활을 돕는 건강증진 활동으로, 경북도는 울진군 평해읍에 2022년까지 사업비 340억원을 투입해 해양치유센터를 조성하고 있다.

 

▲ 동해_해양레저(용한리서핑해변)     ©

 

울진 후포마리나항에는 작년에 국책사업으로 632억원을 투입해 요트 308척을 계류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완료했고, 내년에 클럽하우스를 준공해 요트체험관광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후포항에는 울진군에서 요트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요트, 딩기요트, 카약, 수상오토바이, 윈드서핑, 패들보드 등 52대의 장비를 갖추어 일반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2~4시간 코스의 요트체험을 운영하고 있다.

경북 유일 내수면 마리나항인 포항 형산강에도 2022년까지 100억원을 투입하여 요트 74선석을 계류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서핑인구 증가에 따라 포항 흥해읍 용한리 해변에 20억원을 들여 화장실, 샤워장, 탈의실 등 서핑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은 전국 3대 서핑 포인트 중 한 곳으로 하루 평균 200여명이 찾고 있으며 특히 젊은 층들에게 인기가 좋다.

 

또한 여름철 요트, 다이빙 체험과 포항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윈드서핑, 카약, 스노클링 체험교실 운영, 바다수영대회, 수상오토바이대회, 워터파크 운영 등 다채로운 해양레저 체험행사를 준비 중에 있다.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경북도는 52억원의 예산을 들여 동해안 일대 해수욕장의 화장실, 탈의실, 음수대, 주차장, 조명시설을 일제 정비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년도 보다 안전구조요원도 증원 배치해 깨끗하고 안전한 해수욕장 이미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남일 환동해지역본부장은“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양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관광상품 개발과 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울진군, ‘코로나19 극복 기원’ 군민건강걷기 대회, 방역준수 차분히 진행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