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안 동 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안 동 시
2024 안동벚꽃축제, 4월 7일까지 기간 연장 운영
기사입력: 2024/03/29 [1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24 안동벚꽃축제, 4월 7일까지 기간 연장 운영     ©

 

안동시(이하 시)와 한국정신문화재단(이하 재단)은 3월 27일부터 31일까지 닷새간 낙동강변 벚꽃길과 탈춤공원 일원에서 개최중인 2024 안동벚꽃축제를 벚꽃 개화 시기가 늦어짐에 따라 4월 7일 일요일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결정하였다. 

 

27일 수요일부터 축제가 개최되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았으나, 3월 내내 잦은 강우와 꽃샘 추위가 지속되며 벚꽃 개화 시기가 늦추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앞으로 화창한 날씨와 따뜻한 기온이 예상되어 주말부터 벚꽃이 차츰 피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축제 기간을 연장하여 관광객들이 벚꽃의 아름다움을 더 오랜 기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장 기간 동안에는 기존에 운영되던 다양한 식당 및 체험부스와 푸드트럭, 플리마켓과 신나는 놀이동산, 반려견 존, 벚꽃 라디오, 버스킹 공연 등의 다양한 콘텐츠가 운영되며 벚꽃길을 따라 조성된 벚꽃 포토존과 쉼터, 소원가득 벚꽃터널과 실개천 LED 조명존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형형색색 빛깔로 안동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흩날리는 벚꽃의 향연에 빠져들게 하는 벚꽃조명쇼도 기존과 같은 시간에 매일 3회씩 공연될 예정이다.

 

한편, 3월 26일(화) 9시부터 진행되던 강변늘푸른 아파트 진입구부터 상공회의소가 있는 삼거리까지 벚꽃도로 일부구간 도로통제 또한 4월 7일 24시까지 연장되므로 이 구간을 이용하는 차량 운행자들은 참고하길 바란다.

 

시 관계자는 “올해 벚꽃이 개화하는 시기가 전국적으로 지연되어 큰 아쉬움이 있지만, 축제 기간을 연장 운영함으로써 관람객들이 벚꽃 아래서 봄의 아름다움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편집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안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동시 관련기사목록
  • 안동시, “다함께 즐기는 스포츠 도시, 안동”으로 발돋움
  • 안동시, 전통주 체험프로그램 ‘술[酒]캔들’ 운영
  • 안동시, 시장님과 함께하는 청렴 토크(Talk) 콘서트 개최
  • 안동 제5회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행사 개최
  • 권기창 안동시장, 철도 관련 건의 위해 국토부 방문
  • 안동시, 총12일의 안동벚꽃축제 화려하고 따뜻하게 성료
  • 안동시-IBK기업은행 중소기업 동행지원 사업 업무협약 체결
  • 대구경북능금농협, 안동시장학회 장학기금 1천만 원 전달
  • 안동시,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 홍보책자 제작·배포
  • [안동]인문가치로 따뜻한 사회...한국정신문화재단,‘2024 인문가치대상’공모
  • 안동시,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신청 활발
  • 안동시 24시간 마을돌봄터 설치·운영 협약 체결
  • 안동시 24시간 마을돌봄터 설치·운영 협약 체결
  • [안동시] 2024 안동평생학습 & 청소년어울림축제 성황리 마무리
  • 2024 안동벚꽃축제, 4월 7일까지 기간 연장 운영
  • 남부지방산림청, 울릉도 ‘산마늘’ 양여
  • 안동 고향사랑 명예愛전당 제막식 개최
  • ㈜수정기업 손영옥 대표, ‘저출생 극복 성금모금 캠페인’ 안동 1호 기부
  • 안동시 풍산농공단지 새로운 모습으로 바뀐다
  • 안동시, ‘중앙신시장 직거래장터’ 개설
  • 이동
    메인사진
    [기획]봉화 2024년 물야저수지에서 벚꽃과 함께 물가를 걷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